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TOP NEWS - 김도형 "풍경이 마음에게" 사진전

890-232
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김도형 '풍경이 마음에게' 사진전

일시 : 2018521()-28() (10-19시 일요일 휴관)

장소 : 윤갤러리 02)738-1144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107

작가:  김도형 010-5607-0020

 

김도형사진%20(03)[1].jpg

풍경택배작가 김도형은 경성대학교 사진학과를 졸업하고 30여 년간 찍은 사진들중 풍경사진 30여점을 선정 하여 전시회를 갖게되었다. 김도형작가는 신문사과 잡지에서 사진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스스로를 '풍경 택배작가'라고 칭하는 김도형은 전국 각지의 풍경을 택배기사가 물품 수거하듯 파인더에 담아와 사람들의 마음에 배달한다. 30여 년간 찍은 많은 분량의 사진 중에 풍경만을 떼어내어 엄선한 30여 점의 사진을 이번 전시에 선보인다.

  김도형사진%20(02)[1].jpg

초등학생 시절 읽은 쥘 베른의 소설 '15소년 표류기'의 주인공이 뱃전에서 망원경으로 먼 바다를 살피는 삽화를 보고 렌즈를

통해 본 세상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김 작가는 소풍갈 때 사진관에서 빌려주던 국민 카메라 '올림퍼스 하프사이즈 펜'

한 대 사서 사진을 찍으며 유년시절을 보냈다.

 

김도형사진 (01).jpg

대학 진학을 앞두고 그리 풍족하지 않은 시골 살림의 현실 속에서 비용이 수월찮게 드는 사진을 전공해야 되겠다는 의사를

 아버지께 밝혔을 때, 그 당시가 전국 주민등록증 일제 갱신기간이어서 주민등록증에 붙일 사진을 찍으러 사진관에 구름같이

 사람이 몰리는 것을 본 아버지가 선뜻 동의를 해 주셨다고 한다.

 

졸업 후 서울신문사 출판편집국 사진부에 입사해서 사진이 더 이상 내 개인의 사진이 아니라 독자에게 평가받는 책임 있는

 사진이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한 커트 한 커트 정성을 다해 찍었고 그런 노력이 헛되지 않아 1997년 한국보도사진전에서

 금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근래에는 사진을 위주로 소통하는 인스타그램에 열심인데 그의 풍경사진을 보고 위로를 받고 힐링이 되었다는 댓글이

심심치 않게 올라온다. 자신의 사진이 누군가에게 위로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은 그로 하여금 틈만 나면 촬영을 떠나게

 만들고 있다.

 

김도형사진%20(04)[1].jpg

체감온도 영하 20도의 새벽에 철원 한탄강 송대소 주상절리에 아침 햇살이 비추기를 기다렸던 시간과, 강풍주의보가

 내려져 서 있기도 힘들었던 대관령 설원 위에서 눈보라가 날리는 장면을 찍었던 그 시간이 그런 이유로 행복했다는 그다.

 

"나는 그동안 풍경사진에 관한 한 운이 좋은 편이었다. 그곳이 가까운 곳이든 먼 곳이든 늘 동트기 전에 현장에 가 있는

내 부지런함에 대한 보답 이었던지, 들판의 고목을 찍을 때 하늘을 뒤덮을 듯이 많은 철새 떼가 갑자기 나타나 고목 위를

 날아갔고, 강화의 소나무 군락을 찍으러 갔을 때는 한 치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의 안개가 끼어 몽환적인 수묵화풍의 사진을

 얻을 수 있었다."

 

김도형사진%20(05)[1].jpg

"나는 풍경을 찍으러 가는 것이 아니라 만나러 간다는 생각으로 집을 나선다. 너무 자주 가서 익숙한 풍경이나 처음 대하는

 풍경이나 그 앞에 서면 마음이 편하다. "

                                                                                                           작업노트에서